::: 한국고양이보호협회 :::

메뉴 건너뛰기



이곳은 고보협의 치료지원을
받는 중이거나 받았던 길고양이의 
치료경과와 소식을 알리는 게시판입니다.   
 
구조요청/문의는 [묻고답하기]에 작성해주세요.
게시판 성격과 맞지 않는 글은 알맞은 게시판으로 이동조치됩니다.

총 게시물 1,694건, 최근 5 건 안내
이전글  다음글  목록
[치료후생활]

구조 중이였던 고양이가 도망갔습니다.

글쓴이 :   미니미미   날짜 : 2017-06-19 (월) 14:06:52 조회 : 252

 

0706151929304150992075.jpg

 

다리에 상처가 있던 아이를 구조하여 병원 두군곳을 통해 설탕치료를 진행하고

 

항생제를 투여하여 3일정도 상태가 좋아지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마지막 병원에서 입원치료보다는 집에서 설탕치료는 할 수 있다고 하여

 

다시 아이를 데리고 왔는데 .. 길고양이 습성이 강했고, 다리를 다치고 그 다리를 치료를 해준다는 생각을

 

하지 못하고 자기를 힘들게 한다 생각하였는지 많이 예민하고 자기 몸도 손대지 못하게 하던 아이였습니다.

 

약을타서 밥을먹이고 화장실도 만들어주고 베란다에 환경을 만들어줬는데도 다리가 아픈채로

 

창문으로 뛰어올라가 밖만 보면서 우는걸 보면서 스트레스도 받고 힘들어 한다는 걸 저도 알고 있었습니다..

 

일요일에 집에서 치료를 해주려고 사람세명이서 잡는데도 강하게 발버둥치고 물고 할퀴고

 

정말 한시간동안 난투극이 벌어질정도로 아이도 스트레스를 받고 힘들어했는데요.. 결국은 급한대로

 

거즈로 감아줬더니 결국은 몇시간뒤에 벗겨내더라고요.. 어쩔수 없이 월요일에 아침일찍 병원에

 

데려가려고  얼굴만 마주쳐도 울고 하악거리던 아이를 데려가다가 아이가 도망가버렸습니다..

 

잡으려해도 아픈다리로 저멀리 도망가버렸고 두번을 찾았는데도 높은곳까지 올라가서 저멀리

 

도망가버렸습니다.. 너무 많이 힘듭니다..

 

제가 괜히 아프지만 편하게 있던 아이를 잡아서 치료를 한걸까요? .. 조금만 버티면 새살이 돋아서

 

다닐수 있는 아이를 오늘 제가 데리고 나가서 잘못된것만 같아서 마음이 너무 많이 불편하고 죄책감도 듭니다..

 

자기가 살던곳이 아닌 다른곳에서 도망가게 되버린 그아이한테 너무 미안하고 .. 힘듭니다..

 

점심시간에 다시 나가서 찾아봐도 .. 어디로 갔는지 보이지도 않고 꽁꽁 숨어버렸습니다.

 

치료지원 담당자분께서도 죄송하고 .. 그냥 무엇보다 그아이에게 제가 너무 미안합니다..

 

사진이나.. 그런걸 보면 계속 눈물이 흘러서 시간이 좀지나면 올릴수 있음 올리겠습니다..

 

죄송하고 정망 그아이에게 미안합니다..

 

자기가 살던곳이 아닌곳에서 도망가버린 그아이가 .. 잘지낼수 있을까요? .... 그냥 그런마음이 계속들어

 

마음이 불편하고 씁쓸하고 미안합니다..

 


 운영지원2 2017-06-19 (월) 17:37:06
미니미미님, 안녕하세요~ 아이가 도망을 갔다니 스트레스가 심했나봅니다ㅜㅜ 그래도 포기하지 마시고 아이가 도망친 구역에서 계속 통덫을 설치해 구조시도를 해보시면 어떨까요? 아이 치료는 둘째치고 고양이는 본인의 영역이 아닌곳에서 살아가기가 힘듭니다. 통덫으로 계속 시도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댓글주소
 고돌칠미키 2017-06-21 (수) 18:57:05
일부러 그러신것 아닌데 힘내세요~ 많이 무섭고 두려웠나 봅니다. 다시 만나는 행운이 함께하여 치료받을수 있도록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댓글주소
 미니미미 2017-06-23 (금) 14:37:59
병원앞에서 도망가버려서 아무리 찾아봐도 꽁꽁 숨어버렸네요 
자기 영역에서 도망갔으면 제가 이렇게 미안하지않을텐데  다른동네에서 도망가버려서 
죄책감도 많이듭니다
일끝나고도 그주변을 다찾아봐도 잘숨은건지 .. 그 영역의 아이들에게 밀려 또 다른곳으로 갔는지
칮을수가없습니다 .. 오늘도 가봐도 보이질않네요 제가 너무 미안하고 그아이를 좀더  치료해주지못해서 미안합니다

댓글주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총 게시물 1,694건, 최근 5 건 안내
번호 이미지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94
 송이의 임보처 적응 모습입니다. 1  푸른날개 2017-07-24 16
1693
 시흥 금호아파트 발이 치료 후 생활 1  토토라미 2017-07-23 21
1692
 치료후기 2  한나 2017-07-21 47
1691
 아가의 치료이야기~ (다소 불편 할수있는 사진 포함되어 있습니다.) 3  한식맘 2017-07-21 44
1690
 송이 퇴원 소식입니다^^ 2  푸른날개 2017-07-21 50
1689  슈슈 수술받고 회복중이라고 합니다. 2     유리! 2017-07-20 52
1688  슈슈구조 상황입니다. 2     유리! 2017-07-20 48
1687  통덫 사용완료(후기) 1     까뭉또꼬 2017-07-19 49
1686  교통사고 당한 아기 고양이 또다입니다 4  럭키참스 2017-07-19 69
1685  꼬리잘린 망고 치료완료하였습니다. 3  콩치즈 2017-07-17 74
1684  쥐덫에 팔이 걸려서, 울며 도로로 뛰어든 냥이 치료 다 받았어요~ 3  마루언니 2017-07-17 79
1683  요정과 하양이 소식 올립니다 1  서한 2017-07-16 67
1682  회색이 입원기간이 길어졌습니다 2  제제으랏차 2017-07-16 67
1681  목동하니병원 마포 쫄보 퇴원 2  홍춘 2017-07-15 87
1680  구내염 수술 후 방사 첫날 4  삼대노예 2017-07-11 131
1679  구내염 얼큰이 치료 잘 받고 낼 퇴원합니다. 2  잘될꺼야 2017-07-11 93
1678  구내염 길냥이 치료 후기입니다 (유석동물병원) 2  삼대노예 2017-07-11 128
1677  안구 적출 수술한 송이 현재 상황입니다. 9     푸른날개 2017-07-11 115
1676  목동하니병원 회색이 다리골절 수술했습니다. 3  제제으랏차 2017-07-09 129
1675  4월에 전체발치한 렐라 밥 잘 먹고 잘 지내요 ^^ 3  갯머루 2017-07-07 15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